일상회복 큰 영향...숙박업계 매출 '껑충'

일상회복 큰 영향...숙박업계 매출 '껑충'

0 32
16690755914112.jpg

[사진=아주경제 DB]

돌아온 일상은 주춤했던 숙박시장 매출 회복에도 힘을 실었다.
올해 3분기 호텔 등 숙박업 매출이 가파른 회복세를 보인 것이다.
일상회복 후 처음 주어진 여름휴가와 추석 연휴, 10월 연휴 등이 매출 상승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호스피탈리티 테크 기업 온다(ONDA)가 국내 숙박업 동향과 해외 트렌드를 분석해 내놓은 숙박업 지표(OSI, ONDA Stay Index)에 따르면, 올해 3분기 국내 전체 숙박업 매출은 지난해와 비교해 75% 늘었다.
2020년보다는 무려 142.5% 상승했다.
추석 연휴 영향으로 9월 둘째 주에서 셋째 주 사이 가장 높은 상승세를 보였고, 황금연휴였던 10월 첫째 주에도 주별 매출이 크게 늘었다.
 
숙박업종별로는 호텔·모텔·리조트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호텔·모텔·리조트 매출은 전년 대비 3배 이상 늘었다.
일상회복 돌입 후 급증한 국내여행 수요를 증명한 셈이다.
 
온라인 플랫폼별 매출 동향은 모든 채널이 전년 동기 대비 대폭 늘었다.
특히 포털과 해외 OTA 부분이 눈부신 성장을 보였다.
포털 거래액은 지난해보다 130.9% 늘고, 2020년보다는 247.9% 증가하는 등 지속적으로 점유율을 확대하고 있다.
해외 OTA의 거래액은 2021년 대비 77%, 2020년 대비 502.8% 각각 상승하며 2021년에 이어 또 한 번 크게 성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역별 매출 동향을 살펴보면 수도권에서 자차로 이동 가능한 강원과 경기 지역, 해외여행의 대체지로 꾸준한 수요를 기록한 제주 지역 매출액이 가장 높았다.
경북 지역의 매출은 올해도 38.9% 증가하며 새로운 인기 관광지로 자리매김했다.
 
주요 도심지의 경우 서울과 부산 매출이 전년 대비 각각 350.7%, 261.5% 증가하며 크게 회복했다.
호텔 수요 증가에 따른 매출 상승으로 파악된다.
온다 관계자는 "올해 3분기 호텔 및 숙박업은 엔데믹(감염병 주기적 유행)에 접어들면서 높아진 여행 수요와 황금연휴의 영향으로 크게 회복되는 모습이었다"며 "해외여행이 더 자유로워질 내년 하반기쯤 코로나 이전인 2019년 매출을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아주경제=기수정 문화팀 팀장 [email protected]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Comments

여행

최근글


새댓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