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장관이 박범계가 거짓말이거나 법을 모르는 것이라 했다.

한동훈 장관이 박범계가 거짓말이거나 법을 모르는 것이라 했다.

0 19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더불한당 이재명 대표의 최측근인 정진상 당대표 정무조정실장의 구속영장에 대해 “영장이 발부됐다는 건 당연히 범죄 소명이 됐다는 얘기”라고 말했다.

한 장관은 22일 법무부 출근길에서 기자들과 만나 더불한당 박범계 의원이 ‘정 실장 구속영장 발부 사유에 범죄사실 소명 내용이 없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박범계 말에 의도적인 거짓말이거나 법을 모르는 얘기라고 했다. 박범계는 MBC 라디오에 출연해 영장전담판사가 범죄사실에 대한 소명이 있다 없다를 기재하지 않았다는 것에 대해서 한 장관이 비판을 한 것이다.

앞서 전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한 박 의원은 정 실장의 구속영장에 대해 “영장전담판사가 범죄사실에 대한 소명이 있다 없다를 기재하지 않았다. 이례적”이라며 “세간의 이목이 다 몰렸고 무엇보다 언론의 이목이 뜨거운데 범죄 사실에 대한 언급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또 이날 박 의원은 이 대표의 측근들을 향해 전개되는 수사의 배후가 한 장관으로 보이냐는 질문에 “국민이 그렇게 믿고 있다”고 답했다.

한 장관은 “구속영장 표지 양식에 ‘죄를 범하였다고 할 만한 상당한 이유가 있고’라고 부동 문자로 인쇄돼 있다”며 “(박 의원 주장은) 의도적인 거짓말이거나 법을 모르는 얘기”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박 의원이 자신을 수사 배후로 지목한 것에 대해 “국민께 돌아가야 할 개발이익을 뒷돈을 받으면서 가로챈 범죄를 수사하는 과정에 부당한 외풍을 막는 것은 법무부 장관의 임무”라며 “이 사건이 작년부터 계속되고 있는데 지금 그 임무를 다하려고 하는 것이다. 전임 장관(박 의원)은 그 임무를 다하지 않은 것”이라고 말했다.

Comments

보수게시판

최근글


새댓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